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강릉상공회의소

대한상의보도자료

대한상의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2020년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조사
담당부서 산업정책팀 작성일 2020.04.13
첨부파일

 

소매유통업 코로나19 쇼크... 잘나가던 ‘온라인쇼핑’마저 잿빛 전망


- 2분기 경기전망지수(RBSI) ‘66’으로 역대 최저... 세부업태 모두 부정적 전망 내놔

- 업태별 : 대형마트 44・편의점 55・백화점 61・슈퍼마켓 63・온라인․홈쇼핑 84 順
- 코로나19 發 소비심리 위축이 원인... 외출 자제, 개학 연기, 다중이용시설 기피 등도 영향
- 商議, 대규모 점포 영업규제 개선, 공공 역사내 점포 임대료 감면, 내수대책 보완 등 주문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0년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66’으로 집계됐다. ’02년 조사 시작 이래 가장 낮고 기준치 100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다. (기준치 100 초과시 호전 전망, 미달시 악화 전망)


특히 그동안 유일하게 긍정적 전망을 이어온 온라인․홈쇼핑도 부정적 전망(84)으로 돌아섰다. 대형마트(44), 편의점(55), 백화점(61), 슈퍼마켓(63) 등 그 외 업태에서는 지수가 큰 폭으로 떨어지며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 코로나19 發 소비심리 위축이 주요 원인... 외출자제, 개학연기, 다중이용시설 기피 등도 영향

2분기 RBIS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이 가장 큰 이유로 보인다. 실제로 한국은행의 ‘3월 소비자심리지수’는 78을 기록해 글로벌 금융위기 때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업태별로 보면 대형마트․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 업태에서 큰 낙폭을 보였다. 대형마트의 경기전망지수는 44로 세부업태 중 가장 낮았고 낙폭 역시 전분기(80) 대비 36포인트 하락해 가장 컸다. 백화점 업계 또한 우울한 전망치(61)와 함께 큰 폭의 하락치(32p)를 보였다.

대형마트는 온라인쇼핑에 밀려 업황이 하락세인 데다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내방객이 줄고 생활필수품을 제외하고는 전반적 매출 부진을 겪을 것으로 전망했다. 봄철 인기를 끌던 여행・레저 관련 상품 판매도 급감할 것으로 예상돼 부정적 전망을 키웠다.

백화점은 지난 겨울 패션상품군의 부진에서 벗어나 올초 다소 회복을 기대했으나 코로나19로 침체가 심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패션, 화장품, 식당가 등 고객이 장시간 체류하며 대면판매를 하는 상품의 실적이 급감할 것으로 우려했다.

편의점 업계는 전분기 대비 20포인트 떨어진 55로 전망했다. 편의점들은 겨울철 비수기가 끝나고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2분기를 매출 ‘터닝포인트’로 꼽는다.

그러나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각종 모임과 지역축제가 취소돼 관광지와 고속도로에 위치한 매장의 매출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아울러 초・중・고・대학교의 개학연기로 학교 상권도 침체돼 시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슈퍼마켓은 지난 분기에 이어 어두운 전망치(63)를 보였으나 타 업태에 비해 낙폭(12p)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외출을 줄이는 탓에 거주지에서 접근성이 좋은 슈퍼마켓 이용이 다소 늘었고 1인 상품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며 매출이 일부 증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반사효과도 오래 가지 못할 것으로 내다봐 2분기 전망치는 하락했다.

그동안 호조세를 이어오던 온라인․홈쇼핑도 1분기 105에서 100 밑으로 떨어진 84를 기록했다. 비대면 쇼핑 선호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보다 신선식품 등 일부 생필품 외에는 코로나19 발 소비부진을 피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 商議, 대규모 점포 영업규제 개선, 공공 역사내 점포 임대료 감면, 내수대책 보완 등 주문

대한상의는 “온라인을 제외한 소매유통업의 기초 체력이 이미 약해진 상황에서 코로나19라는 악재가 경영난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소비위축으로 힘든 상황에 놓여 있는 유통업계의 부담을 덜기 위한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대한상의 코로나19 대책반에 접수된 유통업계 애로건의 사항을 보면 ‘대규모점포 영업규제 개선’, ‘공공 역사내 점포 임대료 감면’, ‘신용카드 결제대금 익일 입금 시스템 도입’ 등 당장 기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규제나 비용 문제를 덜어달라는 요구가 많았다. 업계에서 대한상의를 통해 건의한 ‘대형유통시설 교통유발부담금 감면’과 ‘소상공인에 대한 도로점용료 감면’을 지난 9일 정부에서 수용키로 했다.

업태별 업계 건의사항으로는 △온라인・홈쇼핑은 티켓할인 지원, 배달 플랫폼 소상공인 배송료 지원을, △슈퍼마켓은 내수활성화 위해 생필품 전국동시 세일추진을, △편의점 업계는 지역사랑 상품권 사용처 확대 등 요청이 있었다.

지난 2월 정부가 내놓은 내수활성화 대책에 대한 보완 주문도 있었다. 정부가 소비촉진을 위해 소득공제율을 2배(15~40% → 30~80%)로 확대했지만, 적용기한이 한시적(3~6월)이고 공제한도(200~300만원)는 올리지 않아 반쪽짜리 대책이라는 지적이 있다. 적용기한을 최소한 금년 말까지로 늘리고 공제한도도 현재 금액보다 올릴 필요가 있다.

휴대폰 결제한도의 상향도 요청했다. 모바일 간편결제의 경우 1회 충전한도는 200만원인 반면, 이용자가 많은 휴대폰 결제는 월 60만원이 최대이다. 더 높은 가격대의 제품, 콘텐츠 구매가 가능하기 위해서는 월 단위 지출 상한선을 재조정해야 한다는 의미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그동안 유통업계가 시장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왔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생존까지 위협받고 있다”며, “소비 정상화까지는 어렵겠지만 경영부담을 덜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들이 강구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다음글
코로나19 대응 산업계 1차 대책회의 (장치산업)
2020년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조사
직장 내 세대갈등과 기업문화 종합진단 보고서

강릉상공회의소

(우)25475 강원도 강릉시 종합운동장길 88 (교동)

Copyright (c) 2017 gangneung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