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강릉상공회의소

대한상의 인포

대한상의 인포 상세보기
제목 테라·루나 사태, 코인계의 리먼 브라더스?
담당부서 뉴미디어팀 작성일 2022.05.25
첨부파일

암호화폐 시장의 리먼 브라더스?



휴지조각이 되어버린 테라•루나

탈중앙화된 금융의 안정성을 지향하며 등장했던 테라(Terra)와 루나(Luna)가 하루아침에 휴지조각이 되어버렸습니다. 시가총액 합이 73조원에 달했던 두 코인이 폭락하면서 지난 12일 하루 만에 전체 코인 시장에서 약 285조 원이 증발해버렸다고 합니다.

사실상 ‘폰지사기’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데요.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끼친 이번 사태는 암호화폐 생태계의 흐름을 바꿀 매우 중요한 이슈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알고리즘이 가치를 담보해준다고?

테라와 루나는 스테이블 코인의 일종으로 가격이 크게 등락하는 코인의 불안정성을 극복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만약 테라의 안정성이 증명된다면 암호화폐가 바야흐로 ‘법정화폐’ 지위를 물려받을 수 있지 않겠냐는 기대감이 컸었죠.

통상 스테이블 코인은 담보자산을 만들어 둡니다. 실제 미국의 스테이블 코인인 USDC는 국채 등 실물자산을 지급준비금으로 해 1달러에 1코인을 연동(페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탈중앙화를 지향하는 암호화폐가 국채 같은 정부자산을 담보로 하는 것이 지향점과 어긋난다는 지적이 있었죠. 이 점을 극복하고 등장한 게 바로 테라였습니다. 실물자산이 아닌 2가지 알고리즘(페깅시스템)으로 안정성을 담보하겠다는 거죠.

첫 번째 시스템이 바로 루나코인입니다. 서로를 끌어당기는 지구와 달처럼 테라의 가격을 달러가 아닌 루나의 가격에 페깅되게 한 것인데요. 테라 가치가 1달러보다 떨어지면 테라 투자자에게 루나를 지급해서 테라를 소각하며 가치를 올리고, 테라가 1달러보다 비싸지면 루나를 매입해 소각시키는 방식으로 테라 가치를 유지합니다. 하지만 이 방식은 루나의 가치가 계속적으로 올라가야 한다는 대전제를 필요로 했습니다.

그래서 만든 두 번째 시스템이 바로 ‘앵커 프로토콜’입니다. 테라를 계좌에 예치한 투자자에게 무려 20% 이자를 주는 시스템인데요. 요즘 금융시장에서 찾아보기 힘든 매력적인 이자율에 여러 루나틱(루나코인 지지자)들이 생겨나게 된 거죠.


알고리즘이 아닌 신뢰가 무너졌다

하지만 점차 시장은 의문을 가지기 시작합니다. 20%나 되는 높은 이자를 대체 무슨 돈으로 지급하냐는 의심이 가장 컸습니다. 새로운 투자자의 투자금으로 기존 투자자의 이자를 돌려주는 폰지사기가 아니면 가능하지 않을 수익률이라고 생각한 거죠.

게다가 연준의 빅스텝 등으로 시장 유동성이 축소되면서 테라 가격이 내려가기 시작하자 개발사인 테라폼랩스는 루나를 잔뜩 발행하기 시작했는데요. 이것 역시 시장의 불신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루나가 테라의 가치를 보장하기에는 너무 흔해진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거죠. 이렇게 테라의 보증수표인 루나가 의심받기 시작하며 테라와 루나는 가격이 동반하락하는 악순환에 빠졌고요. 하루에 99%까지 폭락하는 지경까지 이르게 된 것입니다.


암호화폐 규제? 규제 아닌 법제화로 봐야...

투자자의 손해가 이어지며 스테이블 코인과 탈중앙화 금융에 대한 규제 논의가 전세계적으로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미국정부는 작년부터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 필요성을 피력했는데요. 대통령 직속 금융시장 워킹그룹(PWG)은 탈중앙화 금융시장에서 이미 은행예금과 유사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고, 실제 금융시스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이를 규제해야한다고 밝혔고요. 금융안정감독위원회(FSOC) 역시 연방준비제도(Fed)의 감독에 따른 자본규제를 따르는 한편, 스테이블 코인 발행기관을 은행으로 제한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유럽도 규제절차를 착착 밟아가고 있습니다. 작년 9월 발표한 가상자산 기본법안이 이르면 올 6월 최종확정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 법안은 코인 발행에 관할당국의 승인을 전제하는 것은 물론 준비자산 규제, 외부감사, 가격안정 메커니즘, 자기자본규제 등 가상화폐에 대한 포괄적인 규제를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나라는 아직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최근 테라•루나 사태 파악을 위해 당국이 긴급히 움직이고 있는데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과제로 ‘디지털 자산 기본법 제정’을 내세우고 있어 관련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대다수 전문가들은 현재 가상자산 시장이 초기 자본시장과의 유사한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며 자본시장법에 구현된 여러 규제 체계가 가상자산에도 반영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초기 자본시장이 그랬던 것처럼 오히려 적절한 규제가 투명성은 높이고 리스크를 줄이며 산업전반을 확대하는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이야기 합니다. 아싸(아웃사이더 줄임말, 탈중앙화)를 지향하며 시작된 가상화폐지만 명실상부 디지털 코인으로서 확고한 지위를 위해서는 법제화를 통한 인싸(인사이더 줄임말)전략이 필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공정거래 동의의결제도를 활용해보세요!
테라·루나 사태, 코인계의 리먼 브라더스?
UAM, 13조 시장이 온다

강릉상공회의소

(우)25475 강원도 강릉시 종합운동장길 88 (교동)

Copyright (c) 2017 gangneungcci, All Right Reserved.